최근에 저는 굉장히 큰 마음의 상처를 받았습니다. 그래서 그 상처를 이겨내볼려고, 아니면 받아드리려고 백방으로 노력을 했죠. 즐거웠던 시간은 비수가 되어 생각하는 모든 것에, 발길이 닿는 모든 곳이 모두 고통이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 고통들이 사라질까를 고민했고 시간이 해결해 줄 수 있는 문제라는 것도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가만히 넋놓고 있을 수는 없어서, 책을 읽어보려고 했습니다.

유시민이 자신의 책에서 이야기한건데, 문돌이들은 문제가 생기면 일단 남의 의견을 들어보려고 한다고 합니다. 저도 그랬구요. 지금에 와서는 남의 이야기만을 듣느라 자신의 마음의 이야기를 소홀히 한게 아닌가 생각이 들지만 그 당시에는 어쩔 수 없었습니다. 저도 처음 겪는 일이었는걸요. 하나하나 허우적 대면서 뭐라도 해야했고, 그 와중에 읽은 책이 이 책입니다.

사실 이 책을 읽은 이유는 사람으로 얻은 마음의 상처는 사람으로 이겨낼 수 있다고 하길래, 동네 독서모임 나가보자 라고 해서 어떤 독서모임을 고르게 됬고, 거기서 이번주에 읽는 책이 이거라고 해서 고른 것이었습니다. 근데 그 독서모임에는 참가하지 못했어요. 신청을 했는데 답이 없더라구요.

이 책은 할아버지 할머니가 주인공입니다. 남자 주인공은 루이스, 여자 주인공은 에디. 둘다 자식들이 있고, 다들 독립했으며 혼자 삽니다. 인생의 황혼기를 맞이한 사람들이고, 어떻게 보면 천천히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이 사람들이 모험을 합니다. 처음에는 에디 부터죠. 루이스를 찾아와서 하는 말이 '가끔 우리집에 와서 내 옆에서 잠을 자 줄 수 있나요?'라고. 이게 글로 보면 느낌이 안되는데 영화에서 보면 (넷플릭스에서 하더라구요) sleep with me라고 해서 대놓고 성관계를 요구하는것 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그런건 아니었죠. 에디도, 루이스도 인생의 많은 시기를 겪고 서로 외로웠기에, 에디가 제안을 한겁니다. 밤은 고통스럽잖아요? 그때 서로 같이 자면서 (섹스를 말하는게 아닙니다) 서로의 외로움을 보다듬어 줄 수 있냐는 거죠.

그러면서 두사람의 모험담은 시작됩니다. 처음에는 동네에서 시끌시끌 합니다. 두 사람 모두 사람들에게 기억되는 과거들이 있었고, 그런 사람들이 함께 잠을 잔다는 소문은 가쉽거리가 되기에 충분했죠. 하지만 에디는 별 신경 안씁니다. 사실 나이가 70이 되도 다른 사람의 눈치를 봐야 한다는게 좀 이상하지 않겠어요? 살만큼 살았는데 더 이상 뭐가 무섭겠습니까? 그런 에디에 루이스도 감화되고 이야기는 진행됩니다.

저는 이 책을 읽으면서, 루이스와 에디의 관계를 사랑이라는 진부한 말로 정리할 수 있을까를 생각했습니다. 서로의 외로움을 이겨내기 위해서 서로가 필요한 사람들, 하지만 사랑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 뭔가가 더 있는 것 같으면서도 없는것 같은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뭐 이런것도 하나의 사랑의 형태일 수 있겠죠.

그 와중에 에디의 손자가 등장하며 이야기는 나아가고, 서로의 과거를 이해하고 가족들로 인해 갈등을 겪다가 이야기는 기승전결의 결을 맞게 됩니다. 이건 직접 읽으시는게 좋으실 것 같아요.

[그래서 말인데, 이럼 어떨까요.
이왕 소문도 그런판에 대낮에 버젓이 도심으로 나가
홀트 카페에서 점심을 먹고 메인 스트리트를 활보하면서
여유롭게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거예요.
언제 그러고 싶은데요?
이번 토요일에요.
카페에 사람이 가장 많을 정오 무렵 어때요.
좋아요. 준비하고 기다릴게요.
먼저 전화할게요.
밝고 화사한 옷을 입을까 봐요
바로 그거에요. 루이스가 말했다. 난 빨간 셔츠 입을까요?]

책의 구성은 누가 말하는건지 알 수 없게 되어있습니다. 때려 맞추어야 하고 그게 뭔가 긴장감을 이끌어 냅니다.

그렇게 큰 기대를 하고 읽은 책은 아니었습니다. 그냥 독서모임에 참가하려고 읽은 책이었는데, 놀랍게도 참 맘에 드는 책이었습니다. 사실 누구나 외롭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내가 안 외로운건 아니죠. 혼자 있는 밤이 너무나 외로운건, 겪어본 사람이라면 모두 아는 것일 겁니다. 그 외로움을 이겨내기 위해서 나이 70에 타인에게 손을 내민 에디의 용기가, 저는 너무나 놀랍고 부러웠으며 마음의 위안이 되었습니다. 그것도 타인의 눈치를 보지 않고 말이죠. (저는 다른 사람의 눈치를 너무나도 많이 보는 사람이기에 더욱 그랬습니다)

일요일 저녁, 오늘도 외로운 하루였습니다. 마음의 공허함은 나이를 먹어갈 수록 커져가지만, 에디처럼, 저도 타인에게 손을 내밀 수 있는 용기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럼 이만~
by DSmk2 | 2019/03/03 21:23 | 서적 | 트랙백 | 덧글(2)
안녕하세요 D-S입니다. 제가 요즘 동영상을 감상하는 방법은 여러가지입니다.

UHD블루레이를 사기도 하고(일반 블루레이는 잘 안사게 되네요)

넷플릭스도 보고

유튜브도 보고

파일을 다운받아서 보기도 하고

VOD를 사서 보기도 하고

암튼 여러가지입니다.

그리고 저희 집에는 저런 동영상들을 돌릴 수 있는 기계가 많습니다.

플스4, 엑스박스원 엑스, 쉴드 TV, UHD블루레이 플레이어(UHD-K8500), LG oled65b6p, 컴터 이렇게 있죠.

근데 각 동영상 마다 베스트로 돌아갈 수 기기가 다 달라요. 일단 동영상들의 특색만 이야기하자면

1. UHD블루레이 -> 광디스크를 읽을 수 있는 기계가 필요함 -> 해당기기는 UHD블루레이 플레이어, 엑스박스 원 엑스

2. 넷플릭스 -> 돌비비전, HDR10, 돌비 아트모스가 되는 기계가 필요함 -> 전부되는 기계는 엑스박스 원 엑스 (하지만 돌비비전을 키면 돌비비전으로 안만들어진 영상도 모두 돌비비전으로 인코딩해서 티비에 보내기 때문에 완전 계륵), 돌비 비전만 되는 기계는 LG oled65b6p, HDR10되는 기계는 플스4, 엑스박스원엑스, 쉴드tv, UHD블루레이 플레이어, 돌비아트모스가 되는 기계는 엑스박스 원 엑스 (딴것도 되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아마 안되는거로 기억)

3. 유튜브 -> 아무거나 다 잘될것 같지만 유튜브 HDR이 되는기계는 PC뿐.

4. 파일 다운 -> 파일 종류에 따라서 천차만별이지만 4k hevc 10bit 60frame DDHD, DTS-HD, Dolby Atomos, HDR 동영상이 돌아가는 기계는 오직 쉴드 TV 뿐. (컴퓨터도 이론적으로는 잘 되야되는데, HDR이 잘 안먹힘, MADvr을 쓰면 된다는데 우리집에서는 잘 안됨)

5. VOD -> 구글무비는 안드로이드기계, 혹은 구글무비스토어 앱이 있는 기계에서, 네이버 VOD중 DRM걸린거는 오직 컴퓨터 혹은 핸드폰에서만 된다(제한에 따라 다름)

암튼 보시면 아시겠지만 하나가 다 되는게 없어요. 이거 볼땐 이거 쓰고 저걸볼때는 저걸 보고 이런식인데,

사실 가장 많이 쓰는건 LG oled65b6p입니다. 그냥 티비에서 트는건데, 이게 좋은건 일단 동영상도 왠만하면 다 돌아가고 동영상 화질이 가장 괜찮으며, 제가 dlna서버를 나름 돌리고 있기 때문에 서버에서 파일도 잘 땡겨오고 4k동영상도 아주 사양 이상한거 외에는 다 잘돌리고 뭐 그럽니다. 넷플릭스도 자체 앱으로 잘 됩니다. 음성이 arc로 커버되는 DD정도 밖에 안되지만 그부분은 감수합니다. 집에 아트모스가 잘되게 천장에 스피커 박은것도 아니라서요.

그 담에 많이 쓰는건 쉴드 tv죠. dlna서버에서 파일 갱신이 느리면 이걸 씁니다. 쉴드 tv의 kodi는 smb가 지원되거든요. 참고로 엑스박스 원 엑스의 kodi는 smb지원이 안됩니다. 아마 윈도우에서 smb를 막아버리고 있는것의 영향이 아닌가 싶어요.

담에 쓰는건 uhd블루레이 플레이어입니다. 광디스크를 보려면 이거 밖에 안되니까요. 요즘은 예전처럼 광디스크를많이 사지는 않으니 가장 적네요.

예전에 저는 피시 우월주의자였고, 그 생각은 지금도 그렇게 다르지는 않은데, 티비 자체 앱으로 돌리는 애니메이션 파일의 영상의 퀄리티와, 컴퓨터 dxva돌려서 팟플레이어로 트는 영상의 퀄리티가 생각보다 크게 납니다. 물론 720p정도일때의 이야기에요 fhd나 4k만 가도 그렇게 차이 안납니다. 그리고 위에서 쓴것 처럼 이상하게 컴퓨터에서는 HDR재생이 잘 안되요. 하라는데로 해도 안되서 걍 쉴드 tv 씁니다.

언젠가는 이 모든게 합쳐진게 나올거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UHD블루레이 플레이어 고급형 쓰면 다될것 같에요. LG에서 뭐 나온다는데 그걸 좀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 참, 엑스박스 원 엑스는 좀 실망이었어요 넷플릭스도 그렇고 4k 동영상은 재생이 잘 안되더라구요. smi자막은 당연히 안되구요.

아 그리고 보니 dlna서버에서도 smi가 지원 되기도 합니다, 서버 종류에 따라서 다르지만. 그리고 oled65b6p의 재생프로그램이 smi를 지원하는데 자막 폰트가 의외로 굉장히 맘에 들어요. 약간 회색이 들어간 옛날 DVD 자막 느낌인데 좀 거친 그런 느낌 있잖아요, 진짜 좋습니다. 이걸 어떻게든 kodi나 컴터에서 좀 해보고 싶은데 컴퓨터나 kodi나 폰트가 너무 깔끔하게 나와서 옛날 DVD의 그 거친 자막 표면 맛이 안나네요. 뭔가 방법이 있을 것 같긴 한데.

그리고 엑스박스 원 엑스는 레데리2 하려고 샀습니다. 근데 제가 레데리2를 할 시점이면 왠지 피시판이 나올것 같기도 하네요. 요즘은 어새신크리드 오딧세이를 달리고 있습니다. 아주 재밌지만 제 그래픽카드가 2080ti임에도 불구하고 cpu가 6700k라 그런지 코어가 딸려서 그런지 암튼 끊깁니다. 그래서 화나요, 그래픽카드가 너무 비쌌거든요.

그럼 이만~
by DSmk2 | 2018/11/07 01:26 | 영상 | 트랙백 | 덧글(4)


안녕하세요 D-S입니다. 저는 모니터를 많이 씁니다. 평소에는 한 3개를 쓰는데, 컴퓨터에 달린 모니터는 총 5개입니다.

1. LG OLED tv
2. LG 22인치 울트라파인 4k
3. 삼성 4k모니터
4. 그냥 FHD 모니터 (세워서)
5. hw-700ds (음악용으로, 모니터로 따로 연결은 안함)

사실 4,5를 하나로 써도 됩니다. hw-700ds에서 음성신호 받고 비디오 신호만 모니터로 빼면 되죠. 하지만 hw-700ds와 5번 모니터의 거리가 좀 멀고 그래서 노이즈가 끼고 모니터가 깜빡이길래 그냥 이렇게 해놨습니다.

이렇게 살면 참... 뭐랄까 귀찮습니다. 일단 저 모니터들이 4,5 빼놓고는 다 4k이고 해서 컴퓨터에 부하가 아주 심하게 갑니다. 그래픽카드 터질라고 해요. 그리고 그래픽카드를 두개 써야되죠. 뭐 저는 그래픽카드 하나 달고 나머지는 메인보드 쪽에 달린거로 삽니다.

그리고 유튜브 4k가속이 끊깁니다. 이상하게 크롬에서 유튜브가 끊겨서 왜 그러나 ... 했는데 모니터 하나를 죽이니 안끊기더라구요. 재밌는건 엣지에서는 덜 끊기거나 안끊겨서 유튜브는 엣지로 보고 있습니다.

게임할때도 문제인게 다른 모니터를 안 끊어놓으면 남은 모니터들이 자원을 먹기 때문에 그만큼 프레임이 끊깁니다.

또 뭐가 문제더라... 아 이건 별개의 문제지만 바탕화면의 아이콘이 지 멋대로 여기갔다가 저기갔다가 합니다.

그래도 이렇게 쓰는건 그냥 모니터가 모잘라서 그렇습니다. 이것 저것 하는데 좁은게 싫어서 그런거고...

나중에 32:9 모니터가 많이 나오면 그거로 통합시키고 싶은 마음도 있습니다. 적어도 21:9 모니터 하나랑 보조 모니터 하나로 정리하고 싶은 마음이 있네요. lg의 34GK950G가 나오면 그거 사고 좀 정리하면 좋지 않을까 하기도 하구요.

그럼 이만~
by DSmk2 | 2018/10/10 23:29 | 잡담 | 트랙백 | 덧글(0)
이 제목으로 글을 또 쓸 날이 올거라고는 생각을 안했는데...

암튼 저는 이번에 egreat h10이라는 기계를 샀습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hdmi 2.0a신호를 hdmi 2.0a와 hdmi 1.4a로 나눠서 해주는 분배기 같은 물건이죠.

이런게 왜 필요하냐면 구형 리시버나 hw700ds같은 물건들은 hdmi 1.4밖에 지원을 안하기 때문입니다. 뭐 이게 왜 문제인지는 많이 얘기 했으니까 넘어가고...

암튼 간에 이게 그래서 작동을 하냐, 그래서 ps4 pro에 hw700ds를 물릴 수 있는가? 라는 대답에 답은

네, 됩니다 되긴 하는데 문제가 있어요.

일단 제 기기들을 말씀드리자면

티비는 OLED 65인치 16년형, 리시버는 야마하 rx-v781, 4k지원되는 소스 기기들로서는 pc, ps4 pro, shield tv, 삼성 uhd블루레이 플레이어가 있습니다. 그래서 이게 어떻게 연결되어있냐면

소스기기들->리시버->티비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리시버가 셀렉터 역할도 하는거죠.

전 당연히 저 egreat h10을 이렇게 하려고 했습니다.

소스기기들->리시버->egreat h10-> tv 

                                     -> hw700ds

이렇게 해놓으면 일단 소스기기들의 음성신호가 리시버를 거쳐서 리시버에서 소리를 내버리면 그 뒤에 egreat h10으로 가는 hdmi케이블에 아예 음성신호가 없기 때문에, 리시버를 꺼서 음성 신호를 패스스루 하게 한 다음에 egreah h10에서 소리를 tv와 hw700ds로 나눠 내고 tv의 소리를 뮤트 시킨 다음에 hw700ds에서만 소리를 들으려고 했습니다.

근데 딴건 다 되는데 ps4 pro만 음성이 나왔다 안나왔다 합니다. 네, 잘 안되요. 이유는 모르겠구요. 적어도 쉴드티비에서 dd-hd나 dts-hd같은 신호도 잘 들어가는데 ps4 pro만 안됩니다.

그래서 전 플스4 프로만 때서 

플스4 프로->egreat h10->리시버->tv
                           ->hw700ds

이렇게 해서 소리를 내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해놓으니, 소리는 잘 나는데 리시버를 거쳐서 가는 비디오 신호에 문제가 생기는지 티비가 껌뻑껌뻑 거리더군요. 네 잘 안됩니다.

그래서 저는

플스4 프로->리시버->티비
                      ->egreat h10 오디오->hw700ds

이렇게 해보려고 하였습니다. 제 리시버는 hdmi 아웃이 두개거든요.

근데 이렇게 해놓으면 리시버가 hw700ds를 인식하는지 티비 해상도가 fhd로 떨어지더군요. (리시버 출력단에 물려진 기기가 하나는 4k고 하나는 fhd인 경우에는 하위기기인 fhd로 통일되서 신호가 나갑니다)

그래서 저는

플스4 프로->리시버->티비 (hdmi 2단자)
                      ->egreat h10->티비 (hdmi 1단자)
                                     ->hw700ds

이렇게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이러니 hw700ds에 아예 소리가 안나더군요.

그래서 저는 그냥 다 포기하고

플스4 프로 -> egreat h10 -> 티비
                             -> hw700ds

이렇게 했습니다. 그냥 리시버를 중간에 뺀거죠.

그랬는데 이번에는 egreat h10의 both 모드, 즉 티비로 가는 메인에도 음성신호를 보내고, hw700ds로 보내는 신호도 음성신호를 보내면 tv가 껌뻑 거렸습니다.

그래서 그냥 오디오 모드 즉, 티비로 가는 메인에는 비디오만, hw700ds로 가는 오디오에는 음성신호만 보내는 설정을 잡았더니

그랬더니 좀 안정적으로 되었습니다.

네, 지금까지 그냥 뻘짓 한거였습니다.

아무튼 구형 리시버나 hw700ds와 같은 hdmi 1.4만 지원하는 오디오기기를 어떻게든 4k 기기와 함께 써볼려고 노력하시는 여러분들에게 말씀드리면 그냥 속편하게 포기하시던가 egreat h10을 사셔서 아주 위와 같이 중간에 리시버 같은 기기 끼지말고 단촐하게 연결하시면 플스4 프로에서 hw700ds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근데 이건 소니가 hw700ds의 후속기를 만들어주면 되는 문제입니다. 근데 뭔 요즘에 이상한 저가향 기기만 내고 그렇더라구요.

그리고 이건 플스4 프로의 hdmi신호 출력이 좀 요상하기 때문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왜냐면 쉴드tv는 그냥 아무데나 물려도 잘 나왔거든요.

그리고 그 외에 pc나 삼성uhd플레이어는 전부 hdmi오디오 출력단이 따로 있어서, 이런 뻘짓을 안해도 됩니다.

그리고 고급 리시버에는 hdmi 1.4 오디오 출력 단자가 아예 따로 있는 경우가 있다고도 합니다. 이러면 상당히 편하겠죠.

리시버를 바꾸는게 편할지도 모르겠네요. 참고로 egreat h10은 14만원 정도 합니다 한국돈으로.

혹시 궁금하신 분 계시면 제가 빌려드릴 수도 있습니다.

그럼 이만~

by DSmk2 | 2018/07/05 00:46 | 잡담 | 트랙백 | 덧글(8)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